나눔활동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곳에 희망을 나눕니다

문화예술 지원

만남이 예술이 되다

장애예술인들의 예술인으로의 삶을 응원합니다

‘만남이 예술이 되다’ 프로그램은 장애의 장벽을 뛰어넘어 예술인으로서의 치열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장애예술인분들의 대중화 지원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본 프로그램을 통해 장애예술인과 셀럽의 콜라보 영상 제작을 통해 대중에게 쉽게 다가가 소통하는 기회를 확대하고, 장애예술인만의 스토리영상을 제작하여 이분들의 역량을 알려 더 많은 예술 참여 기회를 이끌고자 합니다.

    • 동영상 자막

 

‘만남이 예술이 되다, 6월 아티스트 편’

※ 탭을 클릭하시면 관련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자막
6월의 아티스트 한부열!
Q. 한부열에게 미술이란?
타고난 미술인이라는 말이 딱 맞을 것 같다 자폐성장애인 인 작가의 삶은 생활 자체가 그림이고 자신의 언어 또한 그림이기 때문이다. 처음엔 일본 애니메이션 책자를 보고 그리길 수백 회 반복했다. 그 과정이 쌓여 어느덧 자신만의 안정되고 창의적인 화법으로 화면을 재구성하는 능력을 갖췄다 외부의 개입 없이 자신만의 세계를 표출 해 내는 작업을 통해 세상에 자신을 알리며 자폐의 틀을 깨어가고 있다. 그림을 그릴 때 가장 편안해 하고 행복해 한다.
Q. 한부열 작가가 추구하는 예술적 가치는?
“한부열을 소개하면 제일 먼저 묻는 것이 ‘어느 학교를 나왔는가?’ 혹은 ‘어느 선생님에게 사사 받았는가?’ 등입니다. 하지만 두 가지 모두 해당사항이 없습니다. 처음엔 작품에 큰 관심을 보이면서도 작가의 이력을 더 많이 궁금해 하는 격이죠. 작가의 평가 기준을 작품이 지닌 순수한 매력보다는 주변 환경이나 조건들에 치중한다면, 그 작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고 생각됩니다. 특히 현재는 한부열 작가가 장애인 예술계 쪽에 더 많이 알려져 있지만, ‘장애인 작가’라는 꼬리표나 선입견의 한계를 뛰어 넘어 ‘편견 없는 일반작가’로서 더 넓은 활동을 더욱 활발하게 펼칠 수 있길 바랍니다.” ‘작가가 행복하게 그린 그림을 보는 이가 보면서 행복 해 하는 것’ 이것이 작가가 추구하는 예술적 가치입니다.
Q. 수상경력(최근 수상 중심)
· 2019 대한민국 장애인 미술대전 특선
· (2019 한국미술협회 본부 서양화1분과 신입회원 인증)
· 2018 대한민국 장애인 미술대전 장려상
· 2016년 JW 그룹(중외제약) JW ART AWARDS 공모전 최우수상
Q. 포스코1%나눔재단 기부자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우선 이러한 소중한 도움의 기회를 주신 재단측과 기부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과거에 비해 우리나라의 장애인 복지수준이 많이 향상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장애 예술인들은 뻗어나갈 길이 아득한 것이 현실입니다. 기부자님들의 따뜻한 사랑과 격려야말로 저희들에게는 삶의 의미를 다지게 해 주는 한줄기 광명의 빛 입니다. 재단과 기부자님들께 다시금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한부열 작가가 여러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빛나는 화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엄마의 마음으로 혼신의 힘을 다 해 보필하겠습니다. 작가의 혼이 담긴 작품으로 여러분들의 고마움에 보답할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동영상 자막

※ 위 영상은 박막례 할머니 채널과 영상활용에 대한 라이선스 동의 후 업로드한 영상입니다.

동영상 자막
6월의 아티스트 이 훈 피아니스트!
Q. 예술인으로서의 삶을 살아가는 이훈 피아니스트
저는 피아니스트로 뇌졸중 이전과 이후로 삶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전에는 삶을 예술 이외에도 다양한 영역에서 즐길 수 있었는데,(ex : 개인적으로 수영을 좋아해서 거의 매일 수영을 했습니다), 장애인이 되다보니 수영을 못하게 됐고, 무의식적으로 저를 표현하는 것에 관심이 많아졌습니다. 할 수 있는 것은 피아노 밖에 없으니, 피아노로 감정을 표현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뇌졸중 이전에는 세세한 표현에 관심이 덜했는데, 뇌졸중 이후에는 새로 태어난 느낌이 들 정도로 감정에 충실해졌고, 새로운 경험들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우스갯소리로 왼쪽이 마비되면 감성이 죽고 이성이 되살아나고, 오른쪽이 마비되면 이성이 죽고 감정이 되살아난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제가 후자의 케이스인 것 같습니다.(저는 오른쪽이 마비가 되었습니다.). 아무튼 예술인으로서의 삶이란 자유로움 있어야하고, 감정의 표현이 중요한 영역이라 저는 뇌졸중 이후의 삶이 더욱 예술가적으로 변하였다고 생각합니다.
Q. 이훈 피아니스트가 추구하는 예술적 가치는?
저는 장애인이 된 이후로 피아노 연주를 통해 감각이 살아나는 것에 대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2016년 뇌졸중 이후 처음 연주회 때는 연주할 수 있는 레퍼토리가 2, 3곡 밖에는 없었으나, 요즘에는 연주할 수 있는 레퍼토리가 많이 늘었는데, 연주회를 매년 진행하다보니 기대치도 더욱 높아져 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요즈음은 그냥 매사에 기쁘게 연습에 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대외적으로 장애인 예술인에 관한 권리에도 정말 관심이 많은데, 아직 시작 단계이고, 차차 나아지기를 소망하고 있습니다. 저 또한 좋은 장애인 예술인 사례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Q. 수상경력(최근 수상 중심)
· 2000 Le Muse 국제 콩쿠르 디플로마
· 2001 AMA 국제 콩쿠르 디플로마
Q. 포스코1%나눔재단 기부자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이번 기회를 통해서 하반기 준비 중인 독주회와 연주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하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포스코1%나눔재단을 통해 많은 장애예술인들이 알려지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면서 장애인 예술가의 한사람으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더욱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관심 가져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동영상 자막

※ 위 영상은 강민경 채널과 영상활용에 대한 라이선스 동의 후 업로드한 영상입니다.